지난 외박(12.1~12.6) 때 친구 레비군이 '처분해야 하는데 버리긴 뭐하다'며 만화책 4박스 분량을 무상으로 준 적이 있습니다. 안타깝게도 남은 외박 기간때문에 1박스도 채 읽지 못했지만, 가장 재미있을 것 같았던 것만 골라 읽은 덕분에 나머지 3박스는 제대(2010.9……)하기 전까지 다 읽을 수 있을 지 난감합니다.

여튼 얼마 전 레비군이 그 만화책 중에서 인상깊게 읽었던 작품들에 대해 리뷰를 써달라는 청탁을 받은 바, 차마 이를 거절할 수 없어 오랜만에 글을 씁니다. 이 자리를 빌어 다시 한 번 레비군에게 감사를……

여튼 제가 꼽은 베스트는 이번에 처음 알게 된 호시사토 모치루의 만화입니다. 만화가를 지망하는 주제에 만화에 대한 지식이 접시에 담아놓은 물보다 얕아서 그런지 저는 처음 들어보는 작가였습니다.

이번에 보게 된 호시사토의 만화는 「굿모닝 고스트(원제: 夢かもしんない)」, 「바람불어 좋은 날(원제: オムライス)」, 「루나 하이츠(원제: ルナハイツ)」입니다. 세 작품 모두 TV 아침드라마, 아니 주말드라마를 연상시키는 전개가 특징입니다. 호시사토의 만화에는 어른들의 이야기를 담백하게 묘사하는 맛이 있습니다.

「굿모닝 고스트」

회사에서는 유능하지만 0점 아빠인 주인공. 회사에서는 부하 여직원이 대놓고 대시를 하고, 아내와 딸은 회사일에만 정신이 없는 주인공에게 지쳐갑니다. 그러던 어느날 주인공 앞에 갑자기 유령이 나타납니다. 뜬금없이 나타나 "행복해?"냐고 묻는 유령에게 당연하단 듯이 행복하다고 답하는 주인공이지만 글쎄요, 어째 안팎으로 위태위태한 주인공입니다.

일종의 행복론을 주제로 하고 있지만, 이걸 단순히 '불륜은 나빠'라든가 '일보다 가족'같은 정답을 정해두고 가지 않는 것이 특징입니다. 회사일과 가족일, 유령의 정체와 그에 얽힌 자신의 과거에 이리저리 부대끼면서 행복에 대한 자신만의 답을 찾아가는 주인공의 모습이 어찌보면 현실적일지도 모르겠네요.

「바람불어 좋은 날」, 「루나 하이츠」

「바람불어 좋은 날」과 「루나 하이츠」는 비슷한 테마를 주제로 하고 있습니다. 바로 다수의 여성과 동거하는 남자 주인공의 이야기인데요, 러브 히나나 다른 소년만화같은 판타지 하렘물이 아니라 무지 현실적인 유사가족물입니다.

불미스러운 사건때문에 되는 일이 하나도 없는 주인공이 각자의 개인사정이 맞물리면서 어쩔 수 없이 동거를 하거나(「바람불어 좋은 날」), 결혼 직전에 파혼을 당해 허니문을 꿈꾸던 새 집을 차마 처분못하던 중 홧김에 한 말 때문에 신혼집을 울며 겨자먹기로 회사의 여성기숙사로 써버리는 등(「루나 하이츠」) 같이 동거를 하게 되는 이유나 묘사되는 동거생활은 지극히 현실적입니다. 물론 적당한 러브라인이 나오지만 육탄공세를 아까지 않는 판타지 하렘물보다는 왠지 실제로 이런 기숙사나 하숙집이 있을 것 같은 느낌입니다.

두 작품은 비슷한 테마에 비슷한 주인공과 헤로인이 조금 아쉽기는 하지만, 개성만점인 조연들과 더불어 아침드라마스러운 전개가 오히려 더 신선합니다.

참고로 바람불어 좋은 날은 5권이 완결이지만 국내에서는 어째선지 4권까지만 나온 불운의 작품입니다.(저도 4권까지 밖에...) 그리고 루나 하이츠는 3권까지 밖에 못봤는데 마지막 4권은 또 절판크리... 우헝. 덕분에 완벽한 비교분석은 좀 힘들군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